티스토리 뷰

KT가 한시적으로 LTE폰 3종을 3G 요금제로 가입할 수 있는 행사를 마련했다. KT는 12월19일부터 2012년 1월20일까지 진행되는 올레 프리미엄 스마트폰 한정세일을 통해 ‘갤럭시S2 HD LTE’, ‘베가LTE M’, ‘갤럭시 노트’ 등을 3G 요금제로 판매한다. KT는 공정가격표시제도인 페어프라이스 정착에 호응해 준 고객들에 대한 감사 혜택으로, 마련했다며 최신 LTE폰 사용을 원하는 고객들은 한 달간 전국 올레매장과 올레샵에서 추가 할인혜택을 누릴 수 있다고 밝혔다.

사실상 2G 사업 종료가 예상보다 늦어짐에 따라 고객 이탈 현상이 발생할까 마련한 궁여지책인 셈이다.  행사 기간 중 ‘갤럭시S2 HD LTE’ 월 6만4천원 이상 요금제에 가입하면 추가로 4만원, ‘베가LTE M’은 9만원을 단말기 할인 받을 수 있다. 갤럭시 노트는 월7만8천원 이상 요금제 가입시 추가로 4만원을 단말기 할인 받을 수 있다. 해외에서 구매했거나 타사에서 가입한 LTE폰도 행사기간 중에는 KT의 3G 요금제로 가입할 수 있다.
 
LTE 서비스 개시 이후에도 LTE폰을 3G로 개통한 고객은 계속해서 3G서비스와 요금제를 이용할 수 있다. 3G 요금제로 LTE폰을 개통한 고객이 LTE 요금제로 전환하는 것도 가능하다... 다만 이 경우에는 스마트 스폰서 등 할인프로그램 혜택이 중단된다.





케이티 관계자는 2G 종료 지연으로 LTE서비스 개시가 미뤄지면서, 고객센터를 통해 LTE폰 출시일 등에 대한 고객 문의가 하루 약 백여 건 정도 들어왔다며, 트위터와 블로그에도 LTE단말기 개통 여부에 대한 문의가 2천건 넘게 올라오는 등 고객들의 관심이 많았다”라며 이번 행사를 준비한 이유에 대해서 밝혔다.

[기사출처] 블로터닷넷 / 이지영 기자
[기사전문] http://www.bloter.net/archives/88279


[야메군's thinking]
업계 관계자들은 케이티의 조치가 시장파괴 조치라며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제 막 LTE 시장이 활성화 되기 시작했는데.. 자사의 이익을 위해 3G로 개통하는 것은 시장을 역행하는 것이라는 게 반발의 이유인데, 글쎄요..  물론 케이티의 조치가 자사의 이익에 부합하기 때문에 그런 조치를 취한 것이라는 데에는 이견은 없지만, 단지 시장의 형성과 업계의 주도로 인해 사용하길 원치않는 4G LTE를 써야 한다는 것이 내심 불만이던 차에, 무제한 이용이 가능한 3G로 개통을 할 수 있다는 점.. 다수의 고객이 환영할 만한 조치 아닐까요?



사실.. 현재 시판중인 4G LTE 모델 대부분은 3G 환경에서도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는 국내에서 시판중인 4G LTE 모델의 대부분이, 3G를 병렬로 사용할 수 있는 퀼컴 CPU인 스냅드래곤(Snapdragon) 모델을 사용하고있기 때문인데, 이미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아직 시작도 하지 않은 KT는 제쳐놓고서라도 이미 오래 전부터 4G 망을 구축해온 LG나 SK 역시도 아직 4G망이 수도권을 중심으로만 깔려있기 때문에 4G LTE 만으로는 온전한 서비스 구축이 어려운 관계로 4G 전용이 아닌 3G와 4G를 병렬로 사용할 수 있는 스냅드래곤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 이 말은 기기 출고 시에 3G를 먼저 인식할꺼냐? 4G를 먼저 인식할꺼냐에 대한 세팅이 가능하다는 뜻이
며, 이번에 KT가 삼성과의 협의를 통해 출시하게 된 갤럭시 Note와 갤럭시S2 HD가 바로 그 것 입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아직 4G 환경이 구축되어 있지 않은 케이티는 3G 모델로 우선 판매 후, 사용자의 신청에 따라 4G로 전환해주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는데.. 이미 LTE를 집중적으로 밀고 있는 SK나 LG 입장에서는 아니꼬운 것이겠죠.  만일 이번 조치를 통해, KT의 3G모델 판매가 예상을 뛰어넘는 선전을 하게 된다면 3G가 없는 LG야 어쩔 수 없다 손 치더라도, SK 역시도 가만히 지켜보기 힘든 상황이 오리라 생각 합니다...

PS.
안타까운 점은, 갤럭시노트 3G 모델의 CPU 역시도 퀼컴 CPU라는 점이며, 유럽에서 출시한 3G 전용모델에 장착된 엑시노스가 아니라는 점에 다소간의 실망감이 듭니다.. (뭐 하지만 이미 4G용 갤럭시 노트를 사버린 지금은.. 뭐...)

 

 

 

 

야메군. 36세. 웹기획 13년차로 네이버 웹기획자 커뮤니티 "웹(WWW)를 만드는 사람들"에서 운영진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딴지일보를 시작으로 아이러브스쿨, 짱공유닷컴, YES24 등의 회사를 거쳐, 현재는 민간 IT 원천기술 연구소 "Valhalla Lab"에서 Machine learning과 Natural Language Processing 기술의 상업적 이용방법에 대해 연구하고 있으며, 기획자의 업무능력 향상으로 위한 Guide Book 출간 준비 중.

yamestyle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