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국내 토종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가 페이스북, 트위터 등에 밀리면서, 잇따라 사업종료를 선언한다.  5일 네이버(대표 김상헌)는 자사가 운영하는 단문형 SNS `미투데이'를 내년 6월 30일부로 종료한다고 밝혔다.  국내 벤처기업이 개발해 2007년 2월 첫 선을 보인 미투데이는 2008년 12월 네이버가 인수해 서비스를 운영해왔다.

 

 

미투데이는 네이버 인수 후 연예인, 스포츠 스타 등 다양한 분야의 유명인이 사용해 입소문을 타면서, 2009년 한때 주간 순방문자수에서 트위터에 앞서는 등 국내 토종 SNS으로서의 입지를 다져왔다.  하지만 최근 몇 년 사이에 페이스북 트위터 등 글로벌 SNS에 밀려 고전을 면치 못한 끝에, 네이버는 서비스를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기사출처] 디지털타임즈 / 김나리 기자

[기사전문]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3110602010831789004

 


[야메군's thinking] 

결국... 네이버 마저 SNS 서비스를 접는군요..  사실 이번 포스팅은 IT 클리핑이 아닌, Web 딴지's 에서 다룰까도 고민했었습니다만.. 너무 무겁게 다뤄질 여지가 있어, IT 클리핑 쪽으로 가볍게 포스팅 해볼까 합니다.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의 외산 SNS가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국내 유수의 통신사, 포털들의 SNS라는 신세계를 향한 도전이 시작 됐었습니다.  기존에 잘 나가는 1인자는 확고한 말뚝박기로.. 절치부심하던 2인자, 3인자는 새로운 시장을 통한 돌파구 찾기로 시작한 SNS 서비스들.  네이버를 시작으로 SK텔레콤, 다음, SK컴즈 등이 큰 포부를 내걸며 도전했지만, 결국 실패로 끝나버렸습니다.

 

서비스 명

개발사

런칭일

종료일

 토씨(tossi)

SK텔레콤

2007. 11

 2012. 10

요즘(Yozm)

다음(Daum) 

2010. 02

 2013. 04

C로그

 SK커뮤니케이션즈

2010. 09

 2013. 10

미투데이(me2day)

네이버(Naver)

2007. 02

 2014. 06 예정

* 카카오톡, 라인 등은 메신저 서비스로 분류.

 

근데 왜.. 실패로 끝나버린 걸까요?  잘 못만들어서?  아니면 운이 없어서?  분명 사람들이 이들 토종 SNS를 외면하고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사용한 이유가 있을텐데.. 저는 이렇게 생각해 봤습니다.  차별화나 기술적 우위.. 이런 걸 다 떠나서 '왜 트위터가 140자라는 제한된 단문 메시지로 커뮤니케이션을 하는지..' 혹은 '왜 사람들은 페이스북에 자신이 먹은 음식을 올려놓는지..' 같이, 서비스 안에 녹아 들어있는 각각의 이유에 대해 충분한 고민이 이루어졌는가 하는 것이며, 또 다른 이유로 비빌 언덕.. 혹은 태생 자체의 문제도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국내 토종 SNS들은 모두 포털과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즉, 포털에서 시장과 환경의 변화에 대응하는 한 축으로서의 역할을 부여된 서비스인 것이죠.  그렇다보니, 자체적이고 자발적인 생존력을 가지기 보다는 포털의 영향력에 놓일 수 밖에 없는 태생적인 한계가 그것인데, 국내 포털환경은 Web 4.0 시대가 도래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도 높은 담벼락을 쌓은 채, 주고받는 교류가 미흡한 편입니다.

 

 

물론, 줌(Zum)과 같은 개방형 포털도 만들어지고 있지만, 아직도 대다수의 포털은 폐쇄적 성향, "우리 것"에 대한 마인드를 가지고 있으며, 개방형 커뮤니케이션을 지향하는.. 즉, 불특정 다수의 사용자가 모이는 SNS와 궁합 자체가 같이 하고 싶지만, 이루어질 수 없는 로미오와 줄리엣의 관계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하물며 개방적이라는 구글의 구글+ 도 고전하고 있는 판국에...

 

또 한가지.. 만일 미투데이가 네이버에 인수되지 않은 상태에서 계속 유지되었다면... 싸이월드가 SK컴즈에 인수되지 않고, 자체서비스를 운영했었다면.. 어땠을까요?  물론 여러가지 상황에 따라 다르겠지만, 전세계 사람들이 사용하는 SNS가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이 아닌 미투데이나 요즘 같은 토종 SNS가 아닐까하는 즐거운 상상을 해봅니다..

 

 

 

야메군. 36세. 웹기획 13년차로 네이버 웹기획자 커뮤니티 "웹(WWW)를 만드는 사람들"에서 운영진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딴지일보를 시작으로 아이러브스쿨, 짱공유닷컴, YES24 등의 회사를 거쳐, 현재는 민간 IT 원천기술 연구소 "Valhalla Lab"에서 Machine learning과 Natural Language Processing 기술의 상업적 이용방법에 대해 연구하고 있으며, 기획자의 업무능력 향상으로 위한 Guide Book 출간 준비 중.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hrdforus.tistory.com BlogIcon 올라씨 앞으로의 국내 sns의 지속적(?)인 개발이나 지원이 이뤄진다고 해도, 대한민국 국민의 성향 때문에라도 지지부진 할 수 있는 상황이 될 수 밖엔 없겠군요.. 2014.01.25 15:0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ww.yamestyle.com BlogIcon 친절한 야메군 국민의 성향이라기 보단 아직까지도 눈에 띄는 폐쇄적 서비스의 특성 때문으로 보는 게 나을 듯 합니다. 2014.01.25 22:49 신고
댓글쓰기 폼